조세호 부모님 재벌설 해명..신길동 매운짬뽕 공짜? ‘룸메이트’ 




'룸메이트' 조세호의 부모님이 깜짝 방문했다 ⓒ SBS 방송화면
▲룸메이트

조세호의 부모님이 깜짝 방문했다.

29일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11명의 스타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며 더욱 더 가까워지는 내용이 방송됐다.

나나와 이소라가 삼계탕과 겉절이로 아침을 준비하고 있을 시각 조세호의 부모님이 집에 깜짝 방문했다.

조세호의 부모님은 "문어를 가져왔다. 함께 나눠먹으면 좋을 것 같아서"라며 아들과 아들의 룸메이트들을 생각하며 직접 밑반찬까지 준비해왔다.

조세호의 어머니는 나나와 함께 음식 준비를 하며 단란한 시간을 보냈고 조세호의 아버지 또한 "나나씨를 실물로 보니 더 좋다. 정말 예쁘다"며 나나를 챙겼다.

이어 조세호의 부모님은 룸메이트들과 모두 모여 식사를 하며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룸메이트들은 "세호의 무명 시절이 길었는데 어머님은 힘들지 않으셨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조세호의 어머니는 "세호가 사는 집에 청소를 해주러 갔었다"며 "그 때 세호가 창문을 바라보며 '저 밑으로 떨어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을 하더라. 그 말이 잊혀지지 않았다"며 아들의 긴 무명 생활을 지켜보며 괴로웠던 지난 날을 회상했다.

또 조세호의 부모님은 30억 재벌설에 대해 "다른 회사보다 월급이 많았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재벌은 아니다. 그냥 윤택하게 살았다. 남에게 돈을 빌리지 않았을 정도일 뿐"이라며 해명했다.

개그맨 조세호가 
30억 재벌설에 대해 해명~



29일 방송되는 SBS '룸메이트'에서 
조세호의 부모님이 룸메이트 숙소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특히 이날 조세호 아버지는 
글로벌 대기업 IBM 한국 지사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세호 어머니는 30억 재벌설에 대해 
"그냥 다른 회사보다 월급이 높은 회사에 다닐 뿐"이라고 해명했다고 하는데요..
다른 회사보다 월급이 높은 회사..ㅋㅋㅋ
이걸로 해명이 되는건가..?!
갑자기.. 라디오스타 김구라가.. 떠오르고 막..


신길동 매운짬뽕 관련 방송 이미지

‘룸메이트’ 멤버들 신길동 매운 짬뽕집 찾아…완뽕한 멤버는 누구?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의 멤버들이 신길동 매운 짬뽕집을 함께 찾았다.

<룸메이트> 멤버 이소라는 “나는 매운 음식을 잘 못먹지만 먹어도 땀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룸메이트> 멤버들은 팀을 나눠서 이소라의 땀을 내기 위해 맵다고 소문난 맛집들을 찾으러 다녔다.

 


서강준과 나나, 조세호, 송가연은 신길동에 위치한 매운 짬뽕집을 찾아갔다.

평소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서강준은 이란 카레를 먹고도 물을 찾았고 매운 짬뽕을 먹은 후 곧바로 화장실로 향했다. 서강준과 달리 송가연과 나나는 매운 짬뽕을 다 비웠다. 

신길동 매운 짬뽕집 사장님은 “완뽕을 했으니 오늘 <룸메이트> 방송을 보고 왔다는 손님들께는 공짜로 짬뽕을 드리겠다”고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


한국인이 좋아하는 매운 음식, 그 매력은 과연 무엇일까요?

아마도 입안 가득 얼얼해지는 순간의 자극이 스트레스 해소에 제격일 텐데요. 오늘은 SK주유소 주변 맛집 찾기로, 신길역 부근 ‘신길동 매운짬뽕’으로 향하겠습니다. 이미 TV 속 맛집 프로그램이나 각종 예능을 통해 전파를 탔던 그곳. 지금부터 신길동 매운짬뽕의 매력으로 여러분을 안내합니다!




위치는 지하철 1호선 신길역에서 1번 출구 근처입니다. 역에서 쭉 직진하고 계속 걷다 보면 건너편에 반가운 SK행복날개 마크가 보이는데요. SK신길주유소와 서울 대윤병원 사이에 있는 길로 들어서면 멀지 않은 곳에 ‘신길동 매운짬뽕’이 나옵니다.




밝은 불빛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신길동 매운짬뽕. 다양한 TV 프로그램이 적힌 간판을 보니 이곳이 유명맛집임을 다시 한번 느낍니다. 입구에서는 TV 프로그램에 방영될 당시의 가게 이야기가 재생되고 있습니다.




식당 안으로 바로 들어갈까 하다가, 어렴풋이 전해 들은 정보가 떠올라 바로 옆에 있는 작은 슈퍼에 들렀습니다. 신길동 매운짬뽕에 맞서기 위해서는 우유와 음료수가 필수라는 사실! 유스로거는 이곳 슈퍼에서 음료수 칸에 즐비해 있는 우유 한 통을 구입했답니다.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이제서야 짬뽕집에 들어섰습니다. 마침 입구에 세워진 간판에 시선을 고정했는데요. 이 집에서 제대로 매운맛을 본 사람들이 매월 단위로 기록되고 있었습니다. 두근두근~ 약간 떨리는데요? ^^




저녁 9시가 돼가는 무렵에도 가게 안은 빈틈이 없었습니다. 벽면에는 이곳을 방문한 많은 연예인의 사인 및 사진과 대전, 광주,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온 방문객의 흔적이 담겨있습니다. 또한 식사 중 심경을 표현하는 문구들이 곳곳을 장식하기도 합니다. ^^




몇 안 되는 메뉴에도 자신감이 드러나는 차림표입니다. 맛집임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무척 착하지 않나요? 이날 일행과 함께 온 유스로거는 짬뽕, 우동, 김밥 모두를 주문했습니다.




잠시 후 제일 먼저 나온 밑반찬과 김밥입니다. 여기에 뜨끈한 국물과 함께 단무지도 한 접시 더 나오는데요. 바로 이 단무지가 추후 있을 참사에 큰 보탬이 된답니다. ^^;




이어서 나온 우동, 배고픔에 바로 한 젓갈 집어 들었습니다. 구수하고도 담백한 그 맛은 이곳이 짬뽕으로 유명한 집이란 것을 잊게 합니다. 심지어는 이 우동만 팔아도 손님들이 곧잘 찾아올 것 같단 생각이 들었어요~ 알맞은 굵기에 훌훌 넘어가는 면발, 다시 또 생각나는군요.




드디어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매운짬뽕! 이렇게 겉모습만 보면 일반 짬뽕과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냄새에서부터 전해지는 깊은 매운 향과 본능적으로 흐르는 콧잔등의 땀으로 다른 짬뽕과의 차이를 단번에 느낄 수 있죠!




그 맛의 비결은 바로 이 짬뽕국물입니다. 사장님께 양해를 드리고 유스로거가 직접 국물을 우려내는 주방 안을 살펴보았는데요. 이 국물에는 홍합과 재첩, 그리고 4종류의 매운 고추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사진만으로도 매운 기운이 확 올라오는 것 같지 않나요?

자, 그럼 이쯤에서 신길동 매운짬뽕을 그나마 덜 맵게 먹을 수 있는 팁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참고로 이 팁은 유스로거가 겪은 매운맛의 고통을 기반으로 여러분께 드리는 일종의 주의사항이랍니다.




첫째, 수시로 우유로 입안을 달래줍니다.

우유는 매운 음식을 먹을 때 사람들이 줄곧 찾는 대표 음료이죠. 혀끝에 달아오르는 열기를 우유로 조금이나마 잠재워주세요. 그리고 혹시나 빈속에 신길동 매운짬뽕을 드시려거든 우유 한 잔을 미리 마실 것을 추천합니다.




둘째, 입술에 국물이 닿지 않도록 조심합니다.

매운맛은 통각으로 전해지기 때문에 피부에 닿는 순간의 얼얼한 느낌은 눈물을 쏙 빼게 합니다. 그러니 면을 집어 드는 것에서부터 국물을 마시는 것까지 주의, 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셋째, 이곳 사장님을 조심합니다.

입구에서부터 반갑게 손님들을 맞아주는 다정다감한 사장님~ 센스있는 말투까지 겸비해 금세 손님들과 친해지는데요. 이때 맛있게 먹는 방법이라며 사장님께서 무언가를 제시하면 절대 따라 하지 마십시오. 알고 보면 매운맛을 더 맵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니까요. ^^;




세 가지에 이르는 팁을 깨달으며 무사히 한 그릇 비워낸 유스로거와 일행들. 주변을 둘러보니 마치 전쟁이라도 치른 듯 참혹한 현장이 눈앞에 펼쳐졌습니다. 반절도 먹지 못한 짬뽕을 앞에 두고 연신 땀을 닦아내는 손님들의 모습이 바로 그 광경인데요. 원조라고 뭐 다를 게 있겠느냐는 분들이 계실 텐데, 네~ 원조는 확실히 다릅니다!!





신길동 매운짬뽕은 그럼에도 또 오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드는 묘한 매력의 집인데요. 가게 영업시간을 참고하시고 오시는 때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참, 나가는 길에 사장님께서 저희 일행에게 한 마디 건네주셨습니다. “앞으로는 매운 음식 잘 먹는다고 하지 말고, 좋아한다고 하세요~”라고 말이죠. ^^;

평소 매운맛을 좋아하는 유스로거가 언제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던 신길동 매운짬뽕. 막상 먹어보니 생각 이상의 매운맛과 특유의 매력으로 종종 생각날 것 같은데요. 스트레스가 확 풀릴 만큼 화끈한 매운맛을 즐기고 싶으신 분들은 신길동 매운짬뽕집에 들러보세요~^^

출처 - http://blog.skenergy.com/654



Posted by doc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