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정신 gif 영상 입니다. 직업 정신 발휘한 기자, 폭소했어요

와 진짜  직업정신 gif  오픈마인드 쩌네요 

당황하지도않고  직업정신 gif   키스를 거부하는 순간 입니다

직업정신 gif 이분보면 참 눈맞으면서 눈오는걸 전해주고하던 박대기 기자 생각남

 




이분보면 참 눈맞으면서 눈오는걸전해주고
11미터높이가얼마나무서운지 뛰는
기자분들이떠오르네요


주진우 기자의 프리스타일

세월호가 침몰합니다. 선장과 선원들은 회사와 입을 맞춰야 합니다. 승객들에게 탈출 신호를 보낼 겨를이 없습니다. 벽을 잡고 버티던 많은 아이들의 손가락이 부러졌습니다. 가만히 있으라!

아이들이 바닷속으로 들어갑니다. 대통령은 선장을 살인자로 지목하고는 사라집니다. 청와대는 컨트롤타워가 아니라고 합니다. 총리는 그만두겠다고 합니다. 안전행정부는 해양수산부에 미루고, 해양수산부는 다시 해양경찰청으로…. 해경은 자신과 친한 구조업체를 데려와야 하고, 해군은 그 업체에 양보해야 합니다. 그러는 사이 희생자의 어머니는 대통령에게 무릎 꿇고 아이를 살려달라고 애원해야 합니다. 가만히 있으라!
 



 
ⓒ시사IN 양한모
아이들이 새까만 바다 속으로 잡혀 들어갑니다. 교육부는 여객선 참사를 막기 위해 수학여행을 금지했습니다. 조작한 증거로 간첩을 만들던 이시원·이문성 검사는 고작 정직 1개월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밀양 주민이 송전탑 때문에 음독자살한 사실을 숨기기만 했습니다. 삼성은 SDS를 상장해 3세에게 경영권을 승계한다고 합니다. 이건희 회장 자녀는 최소 2조원의 부당이득을 봅니다. 설계수명(30년)을 다한 서른일곱 살짜리 고리원전 1호기는 재가동됐습니다. 새누리당은 KBS 수신료 인상안을 긴급하게 처리해야 한답니다. 청와대는 검찰총장 아들만 찾아줍니다. 검찰은 청와대가 불법을 저질러도 괜찮다고 합니다. 세월호 유족들은 상을 치르다 말고 영정을 들고 청와대 앞에서 밤새도록 울어야 합니다. 가만히 있으라!

동학혁명 때도, 3·1운동 때도, 군사 쿠데타 때도, 독재 정권이 살인을 할 때도, 5·18광주민주화운동 때도, 군사정권이 고문을 할 때도, 국정원이 부정선거를 저지를 때도…. 영화 <설국열차>에서 꼬리 칸의 민중들이 앞 칸으로 전진할 때도. 가만히 있으라!

단원고 학생들이 세월호에만 갇힌 것이 아닙니다. 대한민국의 탐욕과 부패 그리고 무너진 도덕에 갇힌 것입니다. 서해훼리호에서, 성수대교에서, 삼풍백화점에서, 대구지하철에서, 마우나리조트에서…. 제가 잘해서 살아남은 게 아닙니다. 진도 팽목항에서, 진도 실내체육관에서, 안산에서, 시청에서 가만히 있었습니다. 어른으로서, 아버지로서, 기자로서 죄스러워 고개를 들 수도 없었습니다. 밥 먹는 게, 화장실 가는 게 그리도 미안했습니다. ‘사는 게 그렇지’ ‘세상이 그렇지’ ‘우리나라가 그렇지’ 하며 가만히 있었습니다. 미안합니다. 반성합니다.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0267
가슴을 찌르는 글이네요..ㅠㅠ


디스패치보다 더 어마무시했던 8,90년대 연예계 기자들 .JPG

출처 -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54895
언론 상에서만 친했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기사 하나로 그룹을 해체시켜버림............






사람들이 이런 기사를 믿었다는 게 더 신기...........












Posted by doc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