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진상 유형 가격은 내가 정한다 5천원 짜리 들고 와서 3천원에 해 달라고 

고래 고래 소리 지르는 유형. 안되면 점장 부르는 스킬 시전. 대형마트 진상 유형  시식 음식은 

나의 음식 종이컵, 비닐봉지 들고 와서 시식 하고 있는 음식 모두 담아가기 대형마트 진상 유형 7천원짜리 닭에 붙어있는 30% 할인 스티커를 한우 등심에 붙여서 4900원에 사려가다가 카운터에서 걸린 고객. 대형마트 진상 유형 계산 따위는 하지 않는다. 일단 봉지 뜯고 먹는다. 그리고 봉지를 쓰레기통에 버린다. 집에 간다.




 

대형마트 진상 유형 관련 이미지


짧은 기간이지만 일하면서 만났던 진상 들을 소개합니다.
1, 가격은 내가 정한다
- 5천원 짜리 들고 와서 3천원에 해 달라고 고래고래 소리 지르는 유형. 안되면 점장 부르는 스킬 시전.
2. 시식 음식은 나의 음식
- 종이컵, 비닐봉지 들고 와서 시식하고 있는 음식 모두 담아가기는 물론
왜 고기 빨리 안굽냐고 점장 불르기 스킬 시전. 본사에 올리겠다고 협박.
3. 바코드 바꿔치기
7천원짜리 닭에 붙어있는 30% 할인 스티커를 한우 등심에 붙여서 4900원에 사려가다가 카운터에서 걸린 고객.
그럴 수 도 있지 왜 그러냐.. 우리 남편 뭐 하는 사람 인줄 아냐?? 더러워서 안산다 스킬 시전.
4. 내 옷 물어내라
시식 고기 굽고 있는데 기름이 튀었다며 이거 백화점 옷인데 세탁비를 달라고 떼쓰는 인간.
딱봐도 보세옷 이구만 3만원을 요구. 결국 점장님이 지불해줌
5. 삼겹살을 사가서 김치냉장고에 넣어 놓고 삼겹살에서 김치 냄새가 난다며 환불 요구
상품성이 떨어져서 판매 못함. 결국 loss
6. 카운터에서 갑자기 머리에서 피가 흐르는 중절모를 쓰고 계시는 할아버지 발견,
캐셔와 보안 매니저가 놀라와 고객님 괜찮으세요 하니까 괜찮다고.. 걸음을 재촉하시는 할아버지 ! 
그 사이에 살짝 부딛히면서 중절모가 벗겨지는데 한우 안심이 같이 벗겨지는 기적이 벌어집니다.
7. 계산따위는 하지않는다.
일단 봉지 뜯고 먹는다. 그리고 봉지를 쓰레기통에 버린다. 집에 간다.

출처 - http://www.dogdrip.net/44654111

[알바] 진상 여자고객이 듬뿍담긴 화장품 매장썰

알바썰이 유행이라 나도 써봄.

근데 난 알바가 아니고 직원인게 함정.

우리 매장은 에뛰드 하우스야. 여게이들은 모르는 사람 없을꺼야.

모르는 게이들은 음..

컨셉이 아기자기하고 달달하고 공주님풍에 핑크색 메이드복 등등..

가격 자체가 저렴해서 어린친구들이 많이 찾아주는 화장품브랜드라고 생각해주면되.

화장품 매장에 진상이 많은건 알고있지? 근데 우리매장은 백화점 안에 있어서

진상손놈이 하루에 10번~15번은 꾸준히 와준다ㅎㅎㅎ 백화점이라 서비스교육 매달받고

서비스 진짜 좋게 해주는데도 진상많다 ㅎㅎㅎ

백화점 좋다ㅎㅎㅎㅎ백화점 짱짱걸




<진상 유형>

 1. 다이소

" 귀파개 있어여? "

" 고객님 저희매장에는 면봉밖에 없습니다"

" 그러면 발톱깍기 있어여? "

" 손톱깍기와 샌딩블럭은 있는데 ....."

" 핫팩은 있져? "

" 죄송하지만 핫팩은 전국매장 어디에도 ..."

" 생리대는여? "

"(....?) 죄송합니다 없습니다.."

" 하.. 그럼 메모지 있어여? "

"(부들부들) .. 없습니다.. "

" 아 씨발있는게 뭐야? 딴데 가야겠네 "

"(부들..부들부들) 고..맙..습니다 안녕히...가십시오"

구라같지? 손목 건다, 저런손님 한두명 아님.

매장에 있는게 뭐냐며 컴플레임걸어서 나 존나 깨지게 한 생리대 찾던년아

유니폼 벗고 길가다 만나면 존나쎄게 명치때리고 귓속말로 다이소가라씨발년아 이럴꺼다...하...

그밖에 많이 찾는 물품들.

속바지 레깅스 스타킹 양말 반지 목걸이 휴지 초콜릿 머리띠 머리끈 보온병(?) 파스

드라이기 고데기 열쇠고리 키홀더 핸드폰케이스 이어폰 모자 등등등

2. 동네시장

너무 흔해서 안쓰려고 했는데 정말 해도해도 너무하잖아 씨발

" 깍아주세요 너무 비싸요 다른 브랜드는 더 싸던데? "

어떤 아줌마는 30% 빅 세일때 할인받아서 1500원짜리 매니큐어 1050원에 사는데

50원 없다고 캐셔앞에서 안비키더라.. 다른 손님들 기다리고있는데

깍아달라고 5분정도 계속 찡얼찡얼.

"(서비스꽃웃음^^^) 고객님 저희는 정찰제라 해드릴수가 없습니다^^죄송합니다"

" 아이고 50원가지고 진짜 더럽게 깐깐하네 아가씨가 좀 내줘~ 내가 50원이 없다니까? "

이지랄하더라. 그아줌마한테 50원 던지면서  돈없으면 사지마 씨발!!!! 이러고 싶었다...하..

끝까지 죄송한표정 지으면서 계산안해주고 다른손님 계산해주니까 그냥 가더라.

3. 파괴왕

화장품 특성상 제품이 유리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다.

갑자기 뒤쪽에서 우장창쨍그랑꽝꽝 소리 나길래 쳐다봤더니 매니큐어 2개가 떨여저서

다 깨지고 이리저리 매니큐어 튀어있는데 하... 나라 잃은 김구표정으로 천천히 다가갔더니

지 신발에 매니큐어 튀었다고 지랄지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부들부들꽃웃음^^^^^) ..고객님 안다치셨습니까? 제가 치워드리겠습니다"

" 아 신발에 다튀었네 이거 어떻게 지워 아 짜증나 "

" 고객님 지금 아세톤으로 지우면 신발 색깔이 변할수가 있으니.. 다 마르신다음에 뜯어 내시면 될꺼에요"

" 아 짜증나 어떡해요 진짜 "

" 고객님 그리고 이 제품 2개는 결제 해주셔야되요 테스터가 아니라 새 제품이라 "

" 아 저 신발 버렸으니까 그냥 갈께요 "

.... ㅋㅋㅋ 구라같냐 진짜다 ...

애새끼들 뛰어 다니다가 스킨로션 다 때려 부시고 거울 떨어트리고

섀도우 떨어트려서 다 깨지고 팔지도 못하는데 계산? 해주는사람 10명중 1명뿐이다

다 그냥간다. 1500원짜리 매니큐어도 아니고 18000원짜리 에센스 깨트리고 아 씨발 이러면서 쌩~가버린 니년아

내가 명찰띠고 길가다 만나면 니 핸드폰 바닥에 꽂아버리고 그냥 쌩 갈꺼다 씨밣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제발 니네꺼 아니라고 함부로 다루지마라ㅠㅠ

존나큰 배낭이나 존나큰 숄더백 들고 이리저리 턴하면서 제품 다 떨어트리지마....파괴왕같은년들...

4. 바까줘

우린 백화점이라 영수증있으면 거의 다 교환환불 해준다.

근데 이상하게 교환환풀 손님들은 다 기분이 나쁜상태로 온다.

저 멀리 백화점 입구에서부터 티가 팍팍 나는데

존나 큰발걸음으로 미간에 힘 빡 주고 전투력 풀 충전하고 빰 빰빠빰 빰빠밤 하는 BGM 과 함께

마치 300의 스파르타 군인처럼 개 무섭게 다가온다.

오자마자 캐셔에 제품 던지고 교환해주세요.

우리는 우리나름대로의 규칙이 있기때문에 딱 이거 3가지만 물어본다.

1. 에뛰드하우스 회원이세요?

2. 영수증 있으세요?

3. 교환이유가 무엇이세요?

이것마저도 너무너무 치욕적이고 기분나빠서 참을수 없다는 표정으로

팔짱 딱끼고 짝다리짚은상태에서 삐딱하게 대답한다ㅋㅋㅋㅋㅋ

왜그러는지 정말 노이해;

5. 내가 제일 잘나가

1년이 지난 지금도 ...아직도 잊을수 없다..

어떤 아줌마가 와서 이것저것 물어보길래 친절하게 대답해주었다.

그 고객은 반말,짜증,목소리큼 의 삼위일체였다. 진상의 결정체라고나 할까

20분정도 셀링을 해주고 난뒤 그 고객은 7000원짜리 버블염색약과 8500원짜리 립스틱과 4000원짜리 틴트를 샀다.

(1년지났는데 아직도 뭐샀는지 기억남 씨발ㅋㅋㅋㅋㅋ)

계산하고 있는데 갑자기 내손목을 덮썩 끌더니

" 아가씨 시계이쁘네? 어디꺼야? 너무이쁘다 얼마야?? "

" (응?뭐징?) 아 저 인터넷에서 산거에요 3만원주고 ㅎㅎ "

" 백화점에서 일하는데 왜 인터넷에서 사?"

" 일하느라 쇼핑할 시간이 없어요 ㅎㅎ 백화점 문닫아야 퇴근하는데요 뭐 ㅎㅎ"

말끝나기 무섭게 나루호도..라는 표정으로 썩소를 짓더니 하는말 씨발ㅋㅋㅋ

"아 그으~래~ 시간도 없고 돈도 없겠지 ㅋㅋ "

"(어이없음)???????????????????????????"

" 그나이 먹고 4000원짜리 틴트 팔면 안쪽팔려? 샤넬이나 랑콤 뭐 이런데도 아니고 "

(그4000원짜리틴트산니년은?라고하고싶지만 서비스 필살 꽃웃음 유지^^^^^^*)

"에이 고객님 저 샤넬에도 있었는데 돈 똑같이받는데요?"

진짜 어이없었다 샤넬은 뭐 월급 300받고 에뛰는 뭐 100만원 받냐

개 무식터짐.

근데 갑자기 그년이 소리를 지르며 삿대질을 하면서

" 아가씨 지금 말대답한거야? 어? 내가 우스워? 고객이 얘길하면 니네는 그냥 네네만 하면되!! 기분나쁘네 어? "

이러면서 소리지르니까 주위 직원들이고 손님이고 다 나와서 그 고객을 쳐다봤거든.

근데 누가봐도 내가 잘못한거 아니니까 사람들이 왜저러냐 진상이다 이렇게 웅성웅성 거림.

그아줌마 씩씩거리면서 가버렸는데 그다음날 컴플레임 걸려서 사무실 올라갔다.

너무 억울해서 펑펑 울면서 나진짜 억울하다고 사과못하겠다고 했더니

파트리더(여성팀담당)도 그냥 토닥토닥이면서 달래주더라.

이런거 말고도 정말 애틋하고 착한 손님들때문에 엄마미소 지은적도 많다.

나중에 시간되면 좋은일두 올릴께...

긴 글 읽어줘서 고맙다

마지막은 우리 교육가면 강사님들이 맨날 하는말....

우린 시녀가 아니고, 이웃나라 공주님입니다.

 

2.jpg




Posted by doc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