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동생 통역 실력 미모..파란 김효주 LPGA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김효주 동생 관련 기사 이미지

김효주 동생 통역,  골프선수 김효주(19·롯데)가 LPGA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즉석 통역에 나선 김효주 여동생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효주는 지난 15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 뱅의 에비앙 마스터스 골프장(파71, 645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11언더파 273타로 커리 웹(호주, 10언더파 274타)를 1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김효주의 여동생은 영어가 미숙한 언니를 대신해 직접 통역에 나섰다. 

김효주 여동생은 언니의 우승 소감을 차분하게 전달하는 등 동시 통역사 못지않은 영어실력을 뽐냈다. 

특히 김효주 여동생은 언니와 쏙 빼닮은 여신 미모로 전 세계 골프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재 고교 2학년생인 김효주 여동생은 언니를 응원하기 위해 학교에 현장 학습 신청을 하고 부모와 함께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파란' 김효주, LPGA 에비앙 챔피언십 극적 우승




 

김효주가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19 롯데)는 9월1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뱅 에비앙 마스터스 골프클럽(파71/6,47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25만달러, 한화 약 33억원) 최종 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2개를 엮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김효주는 최종 합계 11언더파 27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단독 선두 김효주(19 롯데)와 1타 차 2위로 출발한 캐리 웹(39 호주)은 먼저 1번 홀에서 버디를 성공시키며 공동 선두가 됐다.

그러나 김효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김효주의 2번 홀(파3) 티샷이 깃대 맞고 오른쪽으로 약간 흘렀지만 김효주는 이를 버디로 성공시키며 9언더파 단독 선두로 올랐다. 캐리 웹은 2번 홀 어프로치 샷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했고 더블 보기를 해 6언더파로 내려앉았다.

최나연(26 SK텔레콤)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최나연은 날카로운 샷을 바탕으로 4번 홀까지 버디만 3개를 잡아내며 7언더파로 단독 2위로 뛰어 올랐다. 여기에 허미정(25 코오롱엘로드)도 4번 홀에서 세컨드 샷을 기대 바로 앞에 붙인 뒤 가뿐하게 버디에 성공하며 최나연과 공동 2위를 만들었다.

최나연은 이날 샷, 퍼트 모두 잘 맞는 경기를 펼쳤다. 5번 홀(파3) 티샷이 깃대와 애매한 위치에 떨어졌고 그린 언듈레이션이 심했지만 최나연은 여기서 또 버디를 성공시켰다. 다시 단독 2위로 뛰어오른 상황.

잘 나가던 최나연은 6번 홀(파4)에서 세컨드 샷을 벙커에 빠뜨리며 보기를 범했다. 여기에 장하나(22 BC카드)가 첫 홀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이후 7번 홀까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3타를 줄였고 7언더파로 최나연, 허미정과 공동 2위에 올랐다.

최나연은 버디 기회였던 7번 홀에서 버디 퍼트가 홀컵 바로 앞에서 멈추고 말았다. 7,8번 홀 아쉬운 버디 기회를 놓치고 파로 막은 최나연은 9번 홀에서 이글 기회를 맞았다. 이글 퍼트를 홀컵 바로 앞으로 보낸 최나연은 버디에 성공했고 8언더파로 다시 단독 2위가 됐다.



  허미정은 9번 홀 세컨드 샷을 벙커에 빠트렸지만 그린으로 안전하게 올렸지만 버디를 놓쳐 7언더파로 장하나와 공동 3위를 유지했다.

김효주는 2번 홀 이후 버디를 추가하지 못하다가 전반 9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최나연에 2타 앞선 채 전반 홀을 마무리했다.

후반 홀이 되자 캐리 웹 추격이 매서웠다. 2번 홀에서 더블 보기를 했던 캐리 웹은 9,10번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2타 차로 김효주를 쫓았다. 최나연도 만만치 않았다. 최나연은 12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해 9언더파로 1타 차 2위를 이어갔다.

캐리 웹이 11번 홀에서 버디를 하자 김효주도 버디로 응수했다. 12번 홀에선 캐리 웹이 김효주보다 더 샷을 잘 보냈지만 버디 퍼트에서 실수했고 그 틈을 타 김효주가 버디로 타수를 줄였다. 12언더파 단독 선두, 공동 2위 최나연, 캐리 웹과 3타 차이가 됐다.

허미정도 경기가 아직 끝나지 않음을 알렸다. 허미정은 13번 홀(파5)에서 2온에 성공했고 먼 거리 이글 퍼트를 그대로 홀컵 안에 집어 넣었다. 이 이글 성공으로 허미정도 9언더파를 마크, 최나연, 장하나와 함께 공동 2위 대열에 합류했다.

한국 선수들간 우승 경쟁은 계속됐다. 최나연이 12번 홀 버디 이후 탄력을 받아 14번 홀에서도 버디를 성공시켰다.

김효주에게도 위기는 찾아왔다. 14번 홀에서 보기를 범해 공동 2위 장하나, 최나연, 캐리 웹에게 1타 차까지 허용하고 말았다. 최나연이 16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고 5위로 내려앉은 상황. 김효주 역시 15번 홀에서 샷 미스로 파 세이브를 하며 캐리 웹에 공동 선두 자리를 내줬다.

김효주 위기는 계속됐다. 16번 홀(파3)에서 티샷이 깃대에 멀리 떨어졌고 버디 퍼트는 너무 길었다. 파 퍼트도 빗나갔고 김효주는 16번 홀에서 다시 1타를 잃었다. 캐리 웹은 파 퍼트를 성공시키며 단독 선두가 됐다.

김효주는 17번 홀(파4)에서 세컨드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했지만 어프로치로 깃대에 볼을 가까이 붙였다. 캐리 웹은 17번 홀 파를 성공시키며 김효주를 견제했다. 18번 홀(파4)에서 캐리 웹 세컨드 샷은 그린을 벗어났고 김효주는 그린 위에 안전하게 올렸다. 캐리 웹 버디 퍼트가 홀컵에서 너무 멀리 빗나갔고 김효주가 극적인 버디를 만들어냈다. 캐리 웹이 파 퍼트를 성공시키지 못해 김효주에게 우승이 돌아갔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doc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