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인되어 있던 놀이기구 위엄..군대간 남편이 57년간 행방불명

봉인되어 있던 놀이기구 위엄 봉인된 놀이기구 펼쳤더니, 대박

뭐여 이게 봉인되어 있던 놀이기구 위엄   방에서 잘못피다가 압사 당하겠군.

봉인되어 있던 놀이기구 위엄  넣는거도 일이겠내요

과연 봉인되어 있던 놀이기구 위엄 어떤 동영상  일까요?

아래  봉인되어 있던 놀이기구 위엄 보시죠




군대간 남편이 57년간 행방불명

8000만원 배상 판결에 항소

공무원의 실수로 군에 간 남편 소식을 57년간 모르고 살아온 부인에게 국가가 8000여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강원도 영월에 살던 전모(여·80)씨는 결혼 1년 만인 1955년 남편 김시영씨를 군에 보냈다. 그러나 그 후로 소식이 끊겼다. 제대 날짜가 지나도 남편이 오지 않자 전씨는 육군본부에 문의했다. 육본에선 "입대자 중에 김시영이란 사람은 없다"는 답변이 왔다. 남편은 입대 한 달 만에 전으로 숨졌는데, 담당자가 병적 기록표에 남편의 생년월일은 물론, 이름 '시영(是瑩)'과 한자와 발음이 비슷한 '시형(是螢)'으로 잘못 기재하는 바람에 서류상 존재하지 않은 인물이 됐기 때문이었다.

전씨는 보따리 장사와 식당일 등을 해가며 생계를 책임졌다. 1969년엔 사라진 남편에 대한 사망신고를 냈다. 유복자였던 아들 영구(55)씨는 중학교를 나와 막노동, 술집 종업원 등을 전전했다.

아들은 1980년 청와대에 '아버지를 찾아달라'는 진정서를 냈다. 보름 뒤 '군에서 병사(病死)해 서울 국립묘지에 묻혔다'는 답변을 받았다. 하지만 정확한 사망 날짜나 사망 원인은 알 수 없었다. 그러던 2012년 전씨 가족은 '1997년 법 개정으로 군 복무 중 병으로 사망한 사람도 순직자로 구분돼 국가유공자 유족 연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 이들은 서울보훈청에 연금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아버지의 병적 기록이 잘못 기재된 사실을 알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5부(재판장 이성구)는 전씨와 아들 영구씨가 "(소멸시효가 지나지 않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의 유족 보상금과 위자료를 달라"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지난달 7일 "국가는 80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하지만 국가는 이 판결에 불복해 열흘 뒤 항소했다. 전씨는 현재 파주의 한 시금치 농장에서 숙식하며 일하고 있다. 아들 영구씨는 "아버지를 그리워한 시절은 돈으로도 보상되지 않는다"며 "다만 최소한 5년치만이라도 정당한 보상을 해달라는 것인데 그것마저 깎으려 한다니 씁쓸하다"고 했다.

[김은정 기자]
요약하면

1. 남편이 입대 하고나서 연락이 끊김

2. 남편 입대 한달만에 전으로 사망

3. 담당 공무원의 실수로 병적 기록부에 남편 생년월일/이름 잘 못 기재해서 유령인간 만듬

57 년만에 남편 생사를 알고 국가 상대로 소송 걸고 8000만원 손배 판결 받았는데, 그 금액도 많다며 국가가 그걸 또 항소함





Posted by doc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